www.clickscrollzoom.com
클릭, 스크롤, 줌하라!

《clickscrollzoom.com》에서 관람객은 클릭(click)하여 전시장에 입장하고 스크롤(scroll)하여 그곳을 유람하며 줌(zoom)하여 확대한 작품을 감상한다. ‘포스트 코로나(Post Corona) 시대를 반영하는 새로운 유형의 전시장’ 속의 작품들은 관람객의 자유로운 행위에 따라 클릭되어 다른 모습으로 변화하기도 하고, 스크롤되어 순식간에 시야에서 사라지기도 하며, 줌 인(zoom-in)되어 낱낱이 파헤쳐지기도 한다.
범 지구적인 전염병의 유행은 미술계에도 변화를 가져왔다. 2020년 상반기를 기점으로 비대면 플랫폼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그동안 오프라인 전시의 부수적인 역할 정도로 치부되던 온라인 전시가 오프라인 전시의 대안으로 새롭게 주목받은 것이다. 이에 미술관이나 화랑들은 온라인 도슨팅, VR 투어, 360도 갤러리 등을 대안책으로 내놓았으나 일종의 부산물로 존재하던 웹에서는 실제 예술 체험이 어렵다는 의문이 뒤따랐다.
《clickscrollzoom.com》은 한계점으로 여겨지던 웹의 특성을 오히려 극대화하여 새로운 의미의 층위를 만들어내고자 한다. 웹에서 일어나는 인터렉션을 큐레이션 전반에 증폭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전시의 모습을 제안한다. 그간 많은 작품들이 매체적 특성이나 주제적 유사성으로 분류되었다면, 본 전시에서는 작품 감상에 중점적으로 활용되는 ‘click’, ‘scroll’, ‘zoom’이 큐레이션의 기준이 되었다. 오프라인 전시장을 돌아다니던 관람객의 시선과 발걸음은 《clickscrollzoom.com》에서 클릭, 스크롤, 줌이라는 행위로 치환되며, 일상적 행위는 전시 관람 행위로서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
《clickscrollzoom.com》의 기획과정에서도 판데믹이라는 시대적 상황을 반영했다.
 콜렉티브 모집부터 전시 오픈까지 모든 준비를 비대면을 원칙으로 진행한 것이다. 큐레이터와 작가는 대면을 최소화하여 소통하였고, 화상 회의 플랫폼 웹엑스(Web-ex)를 적극적으로 사용하였으며, 작품은 운송되는 대신 전송되어 그간 전시에서 요구된 노동력과 물자의 필요성이 축소되었다. 전시의 제목이자 장소인 ‘clickscrollzoom.com'이라는 링크는 웹 곳곳으로 복사 붙여넣기를 통해 쉽게 옮겨져, 전시장으로 신체를 이동하고, 티켓을 발권하는 등의 번거로운 과정 역시 모두 생략된다.
그간 많은 온라인 전시에서 웹은 ‘물리적 전시의 대안책’ 혹은 ‘작품의 아카이빙 장소’로 존재했다. 하지만 《clickscrollzoom.com》이 제안하는 물음은 이에 반한다. 과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 웹 전시장의 가능성은 어디까지인가. 물리적 공간에 종속되지 않은 독립된 웹 공간의 구축은 가능한가. 이 시대가 가져다준 것은 물리적 움직임과 닿음에 대한 열망인가, 혹은 새로운 전시 형식과 작업 개념에 대한 실험인가. 본 전시는 이 물음에 대한 실마리를 잡고자 한다.
Click, Scroll, Zoom!

Visitors of clickscrollzoom.com click to enter, scroll to look around, and zoom in to study an artwork at a closer view. The exhibits, featured in an alternate venue reflecting the Post-Corona age, are in the power of the visitor’s actions. They may be reconfigured with a simple click, disappear from the visitor’s sight with a quick scroll, and be investigated down to a single pixel with a zoom-in.
The rise of a global epidemic has brought on a wave of change to the art sphere. While online exhibitions existed in the past, they were never so actively facilitated as they are now. Beginning from the year 2020, a myriad of exhibitions using non-contact platforms have begun to emerge. Museums and galleries have offered online docent services, VR tours, and 360-degree virtualized exhibitions as alternatives of the new age; but a crucial question is left unanswered. It is left to doubt whether the Web, formerly a mere by-product of the physical exhibition, can provide a realistic artistic experience.
clickscrollzoom.com recognizes this limitation, and responds to it by actually expanding the Web’s functions. We offer a new exhibition form befitting the Post-Corona age by amplifying online interactions throughout the entire curation. While many exhibitions have categorized their works according to medium or thematic similarities in the past, we have chosen actions frequently employed in art appreciation as the main criteria of the curation: click, scroll, and zoom. Consequently, visitors who once explored physical art venues now emerge as anonymous entities drifting in the online space. Everywhere they glance and step, their movements are converted into the actions of clicking, scrolling, and zooming. This allows visitors to consciously recognize the activities occurring throughout their art interaction, which were utterly natural to them in the past.
clickscrollzoom.com has experimented not only with the exhibition’s design, but also its implementation. Throughout the entire process, from the recruitment of the curatorial collective to the commencement of the exhibition, non-contact was established as a general rule. Curators and artists strived to minimize face-to-face communication. Web-Ex, an online-conferencing platform, was actively facilitated. Artworks were not transported but transmitted, reducing the costs of labor and resources that had incurred in past exhibitions. The link ‘clickscrollzoom.com’, serving both as the exhibition’s venue and its name, is easily distributed throughout the online space by copying-and-pasting. This allows unnecessary processes to be streamlined; visitors are no longer required to visit a physical venue, or wait to receive a ticket.
In past online exhibitions, the Web existed merely as an alternative for physical exhibitions or an artwork archive. But clickscrollzoom.com poses questions that enable us to explore new, elevated possibilities. What potential does the Web offer in the Post-Corona age? Is it possible to establish an online venue that is independent from the physical sphere? Does our age evoke a nostalgia for and physical action and direct contact, or an aspiration to experiment with exhibition format and the concept of art creation? The exhibition aims to provide the answers to these questions.



Onthroughin

Onthroughin은 코로나19 상황에 적합한 전시를 기획하기 위해 2020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예술학과 18인이 모여 결성한 큐레이터 콜렉티브이다. Onthroughin이라는 콜렉티브명은 《clickscrollzoom.com》의 click, scroll, zoom 동사와 연관되는 전치사 on, through, in의 나열로 이루어졌다. 본 큐레이터 콜렉티브의 역할은 문장 속 전치사처럼 관람객과 작품을, 물리적인 작품과 웹 공간을 이어주는 것이다. Onthroughin은 1인에서 3인의 개별 큐레이팅 팀을 조직하여 작가, 웹디자이너, 포토그래퍼를 포함한 총 28명의 아티스트와 함께 웹 전시 《clickscrollzoom.com》를 선보인다.



Onthroughin

Onthroughin is a curatorial collective comprised of 18 students at Hongik University’s Department of Art Theory and Criticism. It was formed in 2020 with the aim to create an exhibition befitting the Coronavirus situation. The name- On-Through-In- is composed of three prepositions, each following a verb in the exhibition title (www.clickscrollzoom.com.) Just as a preposition connects a sentence’s elements, the collective functions as a link between viewers and exhibits, and between physical pieces of art and web venues. Onthroughin gladly presents this web exhibition arranged by individual teams of 1 to 3 curators, in collaboration with 29 artists including web designers and photograph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