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clickscrollzoom.com
작가소개
윤혜원

현대 사회를 살아가다보면 사람은 필연적으로 다양한 감정을 마주한다. 인간은 새로이 탄생하는 감정과 무뎌지는 감정의 기로 사이에 서 있으며 윤혜원 작가는 그러한 인간의 복잡한 감정을 디지털 그래픽으로 시각화한다. 작가는 단순 이미지 제작을 넘어 언어를 재해석하고 융합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제작한다. 현재 작가는 숙명여자대학교 시각영상 디자인과 학부 4학년을 재학 중이다.
작가소개
윤혜원

현대 사회를 살아가다보면 사람은 필연적으로 다양한 감정을 마주한다. 인간은 새로이 탄생하는 감정과 무뎌지는 감정의 기로 사이에 서 있으며 윤혜원 작가는 그러한 인간의 복잡한 감정을 디지털 그래픽으로 시각화한다. 작가는 단순 이미지 제작을 넘어 언어를 재해석하고 융합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제작한다. 현재 작가는 숙명여자대학교 시각영상 디자인과 학부 4학년을 재학 중이다.
큐레토리얼 에세이
- 감정과 기억 -

최근 눈에 보이지 않는 질병에 의해 삶은 이전과 다르게 변화하였다. 대다수가 이런 변화의 원인을 신체에 초점을 맞춘다면 윤혜원 작가와 윤지호 작가는 인간의 내면에서 일어나는 변화에 집중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 머무르는 기간이 지속되면서 우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증가했지만 사회는 감정에서 비롯된 문제들에 대해서 아직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윤혜원은 이런 우울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Drown>(2019)으로 비판한다. 우울감은 미미 하게 시작하여 나중에는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진다. 그럼에도 사회에서는 우울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여 공감 없는 위로를 건네고 감정을 해소할 시간도 주지 않은 채 사회에 적합한 긍정적인 사람이 되도록 요구한다.
웹 환경에서 이미지를 스크롤(scroll)하며 감상하면 어느 순간 이미지들은 시야에서 사라진다. 그렇다면 시야에서 사라진 이미지는 어떻게 기억에 남는가? 윤지호는 <파도>연작과 콜라그래피 <무제>로 스쳐지나가는 이미지를 기억하는 과정을 표현한다. <파도>(2017)에서 짧은 선을 중첩하여 오래 기억할 수 있는 방법을 드러내면서도 <파도>(2018)처럼 이미지를 확대하여 대상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기도 한다. 그러나 기억은 아무리 노력해도 희미해질 수밖에 없기에 작가는 <무제>(2018)를 통해 기억이 흐려지는 과정을 표현하면서 마무리한다. 윤혜원와 윤지호는 작품들을 통해 보이지 않지만 인간을 이루는 중요한 요소인 감정과 기억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도록 만든다.

큐레이터 윤서형
작품 에세이
<Drown>은 22페이지의 일러스트 겸 시집으로 우울과 현실이라는 주제를 텍스트와 이미지로 시각화한 작품이다. 윤혜원 작가는 바다 속 물고기를 통해 부정적 감정이 깊어져가는 인간의 심리 변화를 표현한다. 이때, 작가는 글의 언어적 해석을 부정하기 위해 글자를 해체 하고 이미지화하여 우울감이라는 감정을 부각한다.
우울감은 대단한 사건에서 시작하지 않는다. 작은 한숨이 수면에 닿아 파동을 만들어 점점 확산하듯 서서히 사람의 내면으로 스며든다. 그러나 그러한 사소한 감정들이 쌓이면 사람은 우울에서 빠져나오기 쉽지 않다. 작품에서 “바다가 날 부른다, 도망치는, 살아가는, 죽어가는”이라는 부정적인 표현들이 사라지지 않고 내면에 축적되어 물고기라는 우울한 자아가 탄생한다. 물고기는 우울감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을 포기하고 무기력하게 현실에 안주한다. 그는 더 이상 발버둥 치지 않기에 점점 깊고 암울한 바다 속으로 가라앉는다.
간혹 사회는 그런 우울한 사람들에게 손을 내밀기도 한다. 물고기가 현실을 부정하여 점차 깊은 바다 속으로 헤엄칠 때 현실에서 달콤한 응원으로 포장된 낚싯줄을 내려 보낸다. 물고기는 그런 말에 속아 스스로 안식처 밖으로 한 발을 내딛지만 그를 기다리는 것은 사회에서 요구하는 통일된 기준이다. 물고기는 우울을 제대로 떨쳐내지 못하고 현대 사회에서 원하는 기준에 따라 통조림으로 가공되어 팔려나간다. 그럼에도 사회는 ”너는 최고야, 오늘도 응원해”와 같은 기만적 문구들로 물고기가 다시 우울 안으로 침잠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작가는 글자의 크기로 말 속에 담긴 진심의 크기를 드러낸다. 바코드 위에 문구는 얼핏 보면 글인지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작게 명시되어 있는데 그 정도로 사회에서 건네는 희망적 인 말은 실상 아무런 공감 없이 흘려보내는 말들이다.
윤혜원은 사회에서 우울한 감정이 어떻게 다루어지는지 여과 없이 보여준다. 사람들은 타인이 느끼는 감정이 무엇인지 깊게 알려 하지 않고 곧잘 우울증에 걸린 사람으로 낙인찍는다. 그들의 감정을 사소하다고 치부하고 제대로 된 공감 없이 너무나 쉽게 말뿐인 응원을 건넨다. 나아가 사회에서 그들이 우울을 해소할 시간도 주지 않은 채 사회에 적합한 긍정적 인 인원이 되도록 탈바꿈시켜 놓는다.

큐레이터 윤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