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clickscrollzoom.com
작가소개
주예린

주예린은 일상 속 영상을 소비하는 패턴과 그 속에서 드러나는 ‘주변인에 대한 관음증적 관심’에 주목한다. 밥을 먹거나 사람을 만나는 등 일상에 영상이 개입하며 생기는 변화를 지켜보고, 생활 속 영상이 하루를 돌아가게 하는 촉매가 된 상황을 보인다. ​<​연속재생: endless video for endless routine >(2020)은 자신의 영상 생활 루틴을 고스란히 내놓은 첫 번째 시도이며, ​<​The Interview>(2020)는 SNS 계정 너머로 주변인을 만난 경험을 담는다.
(01)
(02)
(03)
(04)
(05)
(06)
작가소개
주예린

주예린은 일상 속 영상을 소비하는 패턴과 그 속에서 드러나는 ‘주변인에 대한 관음증적 관심’에 주목한다. 밥을 먹거나 사람을 만나는 등 일상에 영상이 개입하며 생기는 변화를 지켜보고, 생활 속 영상이 하루를 돌아가게 하는 촉매가 된 상황을 보인다. ​<​연속재생: endless video for endless routine >(2020)은 자신의 영상 생활 루틴을 고스란히 내놓은 첫 번째 시도이며, ​<​The Interview>(2020)는 SNS 계정 너머로 주변인을 만난 경험을 담는다.
큐레토리얼 에세이
- 영(null)의 부품을 찾아 -

걸음을 옮기고, 몸을 움직이고, 고개를 기울이고, 시선을 돌린다. 이러한 종류의 물리적 교감을 잃은 이 시대에서 웹은 과연 적합한 전시 환경이 될 수 있는가. 각각의 방법론을 자랑하던 작품들이 웹으로 옮겨오면서 소실되는 것들이 있음은 분명하다. 바깥 공간과의 호흡이 중요한 퍼포먼스나 설치 작업은 더욱 그러하다.
그러나 이 소실이 과연 절망적인 것만은 아니다. 강요된 거리두기 상황 아래 새로운 실험의 시작점이 되었기 때문이다. 이 실험은 우리가 그간 매체와 매체를 넘나드는 상황에서 일정의 소실이라 여긴 것이 사실 정당한 ‘생략’ 혹은 ‘생성’이 아니었을지 고민하게 한다. 생략과 생성 과정에서 평면으로 담아내기 어려운 퍼포먼스와 설치 작업은 웹에서 어떻게 변모하고, 매체 변환 과정에서 어떤 새로운 방법론을 취하며, 이는 단순 아카이브와 어떤 차이점을 보여줄 수 있을지에 대한 진지한 고려가 시작되었다.
주변과 개인의 존재 방식에 대해 의문하는 연나연과 주예린은, 각각 ‘자발적 고립’과 ‘주변인에 대한 관음증적 관심’을 드러냈다. 폭넓게 해석하자면, 이들의 주제 의식은 웹 환경이 시사한 매체 변환 과정과도 맞닿는다. 작품의 변환 과정과 관람객의 감상 과정에서 일정 요소는 스스로 고립되기도 하며, 스크린 안에서의 인터렉션에 의해 관음증적으로 파헤쳐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 작은 실험의 성패와는 별개로, 그 결과가 가져다주는 시사점은 분명하다. 매체의 완전성에 대한 끝없는 고려를 지속함과 동시에 변환 과정에서 정당히 폐기되거나 새롭게 생성되는 ‘부품들’의 존재를 인식하는 것이다. 영(null)의 범위에 걸쳐있던 이 부품들을 고장 내어 분해하고 조립하여 다시 작동할 수 있도록.

큐레이터 이민지
작품 에세이
방이라는 일상적 공간은 영상에 지배당했다. 말하자면, 우리에게는 스크린 속에 존재하는 새로운 세계가 생겼고 방이라는 개인적 공간은 그 아래 속하게 된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제 인간은 방 안에 ‘하나’로 존재한다고 하여 혼자이지 않다. 스크린 속 세계로 이어주는 기계들을 통해 그 안의 무언가와 함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무언가는 손가락의 어루만짐에 따라 움직이고 변화하는 영상이다. 본 작업은 영상 소비자가 ‘혼자가 아닌 상황’을 다룬다. ​<​연속재생: endless video for endless routine>은 방의 곳곳이 스크린과의 접촉에 용이하도록 변모하여 영상을 감상하는 최적의 계획이 구축된 상황을 보여준다. ​<​The Interview>에서 보이는 인물들은 이미 자신들이 ‘영상으로 보일 것’에 적응하고 두어 개의 분리된 자아를 품고있다.
그러나 이는 상황을 비관적으로 비춘다거나, 그곳에서 그만 빠져나오라는 계몽적인 메시지를 전달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현재를 고스란히 기록한다. 유튜브로 이어지는 관람 방식은 동시대의 사람들에게 매우 친숙하고 편안한 방식이다. 관람객이 선택적으로 영상에서 빠져나올수 있어 스스로 작품 관람의 시작점과 마침점을 설정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둔 점은 어느 누구의 일상적 영상 관람 방식과 크게 다른 점이 없다.
주예린의 작업은 영상이 일상화된 현재를 기록하고 그로부터 기인하는 현상들을 포착한다. 작업 영상들이 일상성을 띄는 점에서 여타 유튜브에서 보는 영상과 무엇이 다른가에 대한 풀리지 않는 의문이 존재한다. 물론 작업으로 채택 혹은 제작된 영상은 유행하는 스타일의 편집법도 아니며, 등장인물들에게 드러나는 미숙함이 보통의 영상과는 다르다. 그렇다 하더라도 관람객이 이것을 작품이라기보다는 유튜브 애용가의, 혹은 초보 유튜버의 테스트 영상이라 여길 가능성을 무시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런 모호한 지점이 본 작업의 중심이라 볼 수 있다. 대중적 영상과 작업 영상의 경계는 희미해지고, 이를 관람하는 공간인 방은 혼자의 공간이라는 특성을 잃어간다. 그렇다면 우리는 진정으로 혼자일 수 있으며 ‘나’는 하나로 존재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곧이어 나라는 인물 안에서도 여러 개의 이름이 생겨버린 것은 아닌지 확인하게 된다. 현대의 영상이 무너뜨린 규칙과 지워버린 경계는 어디까지인지, 이 주관적 기록은 묻고있다.

큐레이터 이민지